하정우 김태리 유해진 (스포X) 영화1987 뜨거웠던 그날 :

 블로그 주제도 찾아보면서 여러가지를 올리고 있는 중입니다.요즘 코로나 때문에 1년 넘게 외출을 많이 안해서인지 집에서 그동안 보지 못했던 영화나 드라마를 보고 또 보면서 시간을 보내고 있어요.

오늘은 어떤 영화가 편성표에 올라있는지 보는데 #김윤석 #하정우 #유해진 #김태리씨 주연의 <#1987>이 ocn편성표에 있었군요.기쁜 마음으로 포스팅해보겠습니다

아시다시피 제가 소개 위주라서 스포일러는 아니니까 자세한 줄거리나 소감 같은 걸 보고 싶으면 다른 분들의 글을 찾아보세요. 날름

영화 <1987> 개요 2017년 12월 27일 개봉 | 129분 | 15세 관람가 | 드라마 감독 장준환(파이: 괴물을 집어삼킨 아이 | 카멜리아 | 지구를 지켜라 | 유령 등) 출연 김윤석, 하정우, 유해진, 김태리 외

<#영화 1987>는 1987년 6월 항쟁의 기폭제가 된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을 둘러싸고 진실을 은폐하려는 세력과 목숨을 걸고 진실을 알리려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룬 군상극 영화라고 합니다.
당시 사건을 은폐하려는 상부의 지시를 무시하고 법대로 부검을 강행한 최환 부장검사, 영등포교도소에서 복역 중이던 전직 기자이자 민주운동가 이부영이 옆방에 수감돼 있던 고문 경찰관들을 통해 사건의 진실을 알아낸 뒤 가까운 교도관을 통해 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에 전달하며 폭로하게 된 실제 사망을 소재로 한 작품이라고 합니다.
#실화영화류를 좋아해 관심이 많았고 하정우 김태리 유해진 배우도 좋아해 궁금했던 작품이었어요.
그래서 TV 편성표에서 보니까 반가웠어요이따가 꼭 보기로 하고 네이버 영화에 올라온 정보를 간단하게 올려볼게요
시놉시스&줄거리

책상을 탁 쳤더니 앗! 하고 죽었습니다.1987년 1월 경찰 조사를 받던 22세 대학생이 사망한다. 증거 인멸을 위해 박 처장(김윤석)의 주도 아래 경찰은 시신 화장을 요청하지만 사망 당일 당직이었던 최검사(하정우)는 이를 거부하고 부검을 추진한다.

단순한 쇼크사인 것처럼 거짓발표를 계속하는 경찰. 그러나 현장에 남은 흔적과 부검 소견은 고문에 의한 사망을 의미하고, 사건을 취재하던 윤 기자(이희준)는 물고문 도중 질식사를 보도한다. 이에 대해 박 처장은 조 반장(박휘순) 등 형사 2명만 구속시켜 사건을 축소하려 한다.
한편 교도소에 수감된 조 반장을 통해 사건의 진상을 알게 된 교도관 한병연(유해진)은 이 사실을 수배자인 재야 인사들에게 알리기 위해 조카 영희(김태리)에게 위험한 부탁을 하게 되는데.
한 사람이 죽고 모든 것이 변화하기 시작했다. 모두가 뜨거웠던 1987년의 이야기.
ABOUT MOVIE

1987년 1월 한 대학생의 죽음이 6월 광장으로 이어질 때까지 모두가 주동이었던 그 해를 그려낸다.

1987년 6월 모두가 한결같이 비리에 맞섰던 뜨거웠던 시간은 어떻게 가능했을까. 영화 <1987>은 그 의문에 대한 답을 당시 살아있던 사람들로부터 구하고 있다. 진실을 은폐하려는 경찰과 권력 수뇌부, 이에 맞서 각자의 자리에서 신념을 건 선택을 한 사람들의 행동이 모여 광장의 거대한 함성으로 확산될 때까지. 설레는 6개월의 시간을 한국 영화로는 처음으로 그려낸다.
1987년 1월 14일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조사받던 22세 대학생 박종철이 고문 중에 숨진다. 또 다른 의문사가 될 수도 있었다. 그러나 무고한 한 젊은이의 죽음을 접한 모두가 용기 있는 선택을 했고, 그 선택에 충실했던 그들의 행동이 연쇄적으로 얽히면서 거대한 파동을 만들어냈다. 영화 <1987>은 권력 아래서 숨죽이던 사람들의 큰 용기가 만들어낸 뜨거웠던 그 해를 다뤘다.

골리앗처럼 공고한 공권력의 상징 같은 대공수사처장(김윤석), 화장동의서에 날인을 거부한 검사(하정우), 진실을 보도한 기자(이희준), 배후에서 진실이 알려지는 데 기여한 교도관(유해진), 무모해 보이는 선택을 하는 이들을 숨죽이고 지켜본 평범한 대학생(김태리), 박 처장의 명령에 따라 더 큰 목적을 위해 수감되는 대공형사(박휘순) 등 각기 다른 위치에서 부딪치며 한국 현대사에서 가장 드라마틱했던 격동의 시간, 뜨거웠던 사람들의 이야기다.

스틸 사진

네이버 영화